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지향점 제시한 ‘배달특급’ 누적거래액 800억 돌파
경기도 공공배달앱 1주년 코앞…누적 거래액 800억 돌파하며 ‘합격’ 성적표 받아
 
황재웅 기자   기사입력  2021/11/08 [09:57]

 

▲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누적거래액 800억 원 돌파     ©경기도

 

지난해 12월 높은 수수료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과 소비자 상생을 위해 출발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올해 괄목할 성장을 거듭하며 누적 거래액 800억 원 고지를 밟았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달 7일 기준 배달특급 총 누적 거래액이 800억 원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회원 60만 명, 누적 거래액 315만 건을 넘어서며 초기의 우려를 불식하고 꾸준한 우상향 성장 그래프를 그리는 중이다.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 개시 이후 3개월 만에 100억 원을 돌파한 뒤 올해 ▲5월 14일 200억 원 ▲6월 28일 300억 원 ▲7월 27일 400억 원 ▲8월 26일 500억 원 ▲9월 19일 600억 원 ▲10월 11일 700억 원을 기록한 바 있다.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현재까지 경기도 27개 지자체에서 소비자와 가맹점주가 배달특급을 통해 ‘착한 소비’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올해까지 배달특급은 총 30개 지자체로 서비스를 넓힐 계획이다.

 

소상공인·소비자의 뜨거운 관심과 지자체의 도움을 통해 최근 화성시에서는 150억 원의 누적 거래액을 넘겼고, 이어 수원시와 김포시 등에서도 꾸준하게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인구가 4만 명에 불과한 연천군은 현재까지 누적 거래액 약 17억 원을 기록하며 인구 대비 배달특급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부상하며 ‘착한 소비’ 선도에 힘쓰는 중이다.

 

온라인 등에서도 꾸준히 배달특급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면서 낮은 수수료로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우고 있다는 평가다. 올해 배달특급은 프랜차이즈 브랜드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소비자 혜택을 강화하면서 많은 가맹점과 소비자의 지지를 얻은 바 있다.

 

배달특급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기능 개선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상생을 추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그간 아쉬운 점으로 지적받던 리뷰 기능을 선택형 리뷰로 개선하면서 그간 리뷰를 참고할 수 없는 고객들의 아쉬움을 달래면서도 악의적 리뷰를 최대한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내놨다.

 

이밖에 환경보호라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성시 동탄에서 다회용기 사용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내는 중으로, 내년에는 더욱 많은 소비자가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와 지자체,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에 배달특급이 시장 안착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도 상생을 지향하면서 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해 공공배달앱이 나아갈 길을 제시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08 [09:57]   ⓒ 부천오늘신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